sub_visual01 sub_visual01
Seoul Financial Hub

알림∙소식

세계 경제 뉴스

디지털경제금융연구원, 한국-홍콩 라운드테이블 개최

언론사 : 파이낸셜뉴스 │ 보도일시 : 2024. 07. 05

기사 원문 링크 : http://www.fnnews.com/news/202407051829049699
한국-홍콩 핀테크업계 ‘디지털 자산’ 현황 청취
전문가 토론 진행

한국핀테크산업협회(핀산협) 디지털경제금융연구원은 ‘한국-홍콩 라운드테이블’을 개최했다고 5일 밝혔다. 핀산협 디지털경제금융연구원 제공
[파이낸셜뉴스] 한국핀테크산업협회 디지털경제금융연구원은 ‘한국-홍콩 라운드테이블’을 개최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라운드테이블은 ‘디지털자산’을 주제로 홍콩의 가상자산 정책 현황, 거액투자자 동향 및 비즈니스 연계 가능성, 한국의 가상자산보호법 등을 공유했다. 이와 함께 양국의 디지털자산의 현황을 공유하고, 핀테크 기업들의 상호 진출과 제휴.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라운드테이블은 정유신 연구원장의 사회로 진행됐다. 한국 측 토론패널로는 △법무법인 바른 △한국핀테크산업협회가 참석했으며, 홍콩 측 토론 패널로는 홍콩 측 토론 패널로는 △Fibonacci Asset Management △K&L Gates △Solutionist △Solyco Capital Asia △Yulchon LLC 가 참석했다.

홍콩 측 주재 정해인 Yulchon LLC 고문은 비거주자 전환을 통한 절세 방안, 홍콩 신탁 또는 싱가포르 펀드를 통한 자산 이전 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특히 홍콩의 금융투자소득세와 가상자산 세무조사 사례에 대해 소개했다.

윤정인 Fibonacci Asset Management 대표는 크립토 펀드 조성, 현금 펀드 가입 방안, 한국 회사의 싱가포르 VCC펀드 투자 방안 및 조세 혜택, 해외펀드를 통한 한국 자산 투자의 장점 등에 대해 발표했다.

이어 이재호 K&L Gates 파트너 변호사는 홍콩의 디지털자산 현물ETF와 웹3.0 정책을 소개하고 산업 동향을 공유했다. 또한 관련 기업이 홍콩에 진출 시 고려할 사항과 기회에 대해 소개했다. 제이슨 Solutionist 대표 컨설턴트는 홍콩 해외 계좌 개설 등과 관련된 홍콩의 기본적인 생활 정보를 공유하고, 다양한 국가의 해외 은행 계좌 개설 정보에 대해 질의응답을 진행했다.

한국 측 한서희 법무법인 바른 변호사는 오는 19일부터 시행될 가상자산 이용자보호법의 목적과 주요 내용, 향후 가상자산사업자와 이용자에게 미칠 영향에 대해 발표했다.

정유신 디지털경제금융연구원장은 “우리나라 가상자산 시장은 소비자보호 관점에서 접근하고 있어 산업육성 관점은 부족한 게 현실”이라며 “소비자보호법의 시행과 시장 관행의 정착을 전제로 동 산업 및 시장의 육성도 균형 측면에서 적극적 고민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과 홍콩의 시장 전문가가 참여한 이번 라운드테이블을 발판으로 글로벌 업계와의 공동 논의의 장이 지속적으로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yesji@fnnews.com 김예지 기자



이전글 부산진해경제구역청, 입주기업 중동 공략 지원
다음글 ‘밸류업’ 稅혜택에 기대… 글로벌 투자자 소통도 중요 [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