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_visual01 sub_visual01
Seoul Financial Hub

알림∙소식

세계 경제 뉴스

"11조1천억원대 韓 위조상품 전세계 유통…수출액의 1.5%"

언론사 : 파이낸셜뉴스 │ 보도일시 : 2024. 07. 04

기사 원문 링크 : http://www.fnnews.com/news/202407040926075678
韓 위조상품 2건 중 1건은 전자제품...위조상품 대부분은 홍콩·중국에서 유래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지난 3일 발간한 불법무역과 한국경제 요약 보고서 표지 [파이낸셜뉴스 대전=김원준 기자] 전 세계에서 유통되고 있는 한국 기업의 지식재산권 침해 위조상품 규모가 총 97억 달러, 우리 돈 11조 1000억원(2021년 기준)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우리나라 전체 수출액의 1.5%에 달하는 규모다.

4일 특허청에 따르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불법무역과 한국경제(Illicit trade and the Korean economy)' 보고서를 3일 발간했다. 보고서는 위조상품 유통에 따른 우리기업의 경제적 피해를 분석하기 위해 특허청이 OECD에 의뢰한 연구결과다. OECD가 한국기업 위조상품 유통에 따른 경제 영향을 분석한 첫 사례다.

"韓기업,위조상품에 구조적 취약"

보고서는 전 세계에 유통되는 한국기업의 지식재산권을 침해하는 위조상품 규모가 2021년 기준 총 97억 달러(11조1000억원)에 달한다고 분석했다.

전 세계에 유통되는 한국기업의 위조상품 2건 중 1건은 전자제품이었다. 가장 많은 피해를 입은 품목은 전자제품(51%), 섬유·의류(20%), 화장품(15%), 잡화(6%), 장난감게임(5%) 등 순이었다. 한국기업 위조상품의 대부분은 홍콩(69%)과 중국(17%)에서 비롯됐다.

한국기업 지재권 침해 위조상품 유통에 따른 경제적 영향 보고서는 한국이 세계적으로 혁신적인 국가이지만, 글로벌 가치사슬에 견고하게 통합돼 다양한 부문에서 위조상품에 구조적으로 취약하다고 지적했다. OECD는 한국기업의 위조상품이 유통되면, 소비자들은 정품 대신 위조상품을 구입하게 되고 이는 결국 한국기업의 수출 등 국내외 매출·제조업 일자리·정부 세수 등에 부정적 영향을 준다고 분석했다.

韓기업 매출 61억 달러 손실
OECD는 위조상품 유통이 확산됨에 따른 한국기업의 국내외 매출 감소, 제조업 일자리, 정부 세수 등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정량적으로 추산했다.

한국기업의 국내외 매출액 손실은 61억 달러(약 7조원)이며, 이는 제조업 전체 매출의 0.6%에 해당했다. 업종별로는 가전·전자·통신장비가 36억 달러로 가장 손실이 컸고, 자동차가 18억 달러로 그 뒤를 이었다. 우리나라 제조업 일자리 상실은 2021년 1만3855개로, 전체 제조업 일자리의 0.7%에 해당하는 수치다. 정부 세수 측면에서도 2021년 총 15억7000만달러(약 1조8000억원)의 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OECD는 추산했다.

특허청, 해외지재권 침해피해 대응강화
김완기 특허청장은 "우리기업 위조상품 유통은 단지 개별기업 브랜드 이미지만 훼손하는 것이 아니라 기업 매출·일자리, 세수 등 국가경제에 심각한 피해를 야기한다"면서 "이번 OECD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우리기업의 해외 지재권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해 우리기업의 지재권 피해 대응 강화를 위해 지난해 3월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온라인 위조상품 차단 국가 전세계로 확대 △해외 위조상품 빈발업종 집중 지원 △민관공동대응 체계 구축 등의 지원책들을 포함한 'K-브랜드 위조상품 대응 강화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kwj5797@fnnews.com 김원준 기자



이전글 드림인사이트, 45억 규모 유형자산 취득 “영업망 강화 위한 ...
다음글 차기 금융위원장 김병환, '최연소' 금융당국 수장의 과제는